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

메인메뉴

지부소식

서브메뉴

지부뉴스

지부뉴스
전태일열사 정신계승 2023 전국노동자대회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762회 작성일 2023-11-14

본문

32ae7d2fc0f9e13d571e324e0290e083_1699939102_3325.JPG
 

민주노총 5만여 조합원이 윤석열 퇴진광장을 열기위해 한자리에 모였다. 민주노총은 전태일정신계승 2023 전국노동자대회를 개최하고, 곧 이어진 윤석열 정권 퇴진 총궐기를 통해 퇴진 광장을 열었다.

 

‘120만 전태일의 반격! 퇴진광장을 열자!’는 슬로건의 전노대와 윤석열 정부의 무능과 폭주에 분노한 노동자, 농민, 빈민, 자영업자, 여성, 청년학생이 모인 윤석열 퇴진 총궐기가 서울 서대문 사거리에서 11일 오후 2시부터 전격 펼쳐졌다. 전노대에 앞서 열린 민주노총 가맹산하 조직은 각 사전대회를 개최하거나 행진을 통해 서대문 사거리에 집결해 거리를 가득 메웠다.

 

전노대 본대회에 참가한 노동자들은 윤석열 정권 이후 자행된 반노동 공세에 맞서 노동탄압, 노동개악 저지를 외치며 윤석열 정권 퇴진 투쟁을 결의했다. 이날 노동자들의 외침은 지난 9일 국회를 통과한 노조법 2·3조 개정안을 공포하고, 윤석열 대통령의 거부권을 거부한다는 것이었다. 또한 중대재해처벌법 개악 반대와 함께 5인 미만 사업장에 대한 차별을 없애기 위해 근로기준법 개정을 요구했다.

 

윤택근 민주노총 위원장 직무대행 대회사를 통해 동지들 자신감을 가져야 한다. 자신의 힘을 믿고 투쟁하는 노동자를 이길 자 없다. 단결한 노동자는 패배하지 않는다나라를 빼앗겼던 항일의 시기에도 독재정권 시대에도 선봉에서 투쟁했던게 누구였습니까? 바로 우리 노동계급이었다고 고무했다.

 

그러면서 동지들 맞잡은 손 굳게 잡고 달려가자, 노동자의 무기인 단결과 연대로 윤석력 퇴진광장을 노동자의 손으로 열어 내자. 윤석렬 대통령 퇴진 투쟁은 국민의 명령이며 정의를 살리는 투쟁이라고 했다. 더해 “16개월입니다. 단 한사람 바뀌었을 뿐인데 세상은 뒤죽박죽, 엉망이 돼버렸다. 반노동, 반민주, 반민생. 평화 파괴로 민중들의 삶을 벼랑끝으로 내모는 대통령, 노동조합을 상대로 전쟁을 선포하는 대통령! 이런 대통령은 필요없다고 했다.

 

대회에선 윤석열 정권의 언론 탄압, 방송장악 기도를 비판하는 언론노조 윤창현 위원장과 3차 공동파업을 준비하며 공공성, 국가책임 강화, 민영화 저지 투쟁을 호소한 공공운수노조 현정희 위원장의 발언이 있었다.

 

윤장혁 금속노조 위원장은 비정규직 하청노동자들의 권리 지켜지고 보장받는것이야말로 곧 전태일열사 정신계승이라고 발언했고, 전교조 전희영 위원장은 교사노동자들의 단체행동권 보장과 함께 윤석열 정권의 노동개악을 규탄했다.

 

올해 노동자들에게는 두 명의 열사가 더 생겼는데, 이들 유족도 전노대 무대에 올라 발언했다. 건설노동자 양회동 열사 형 양회선 씨의 발언과, 택시노동자 방영환 열사의 유족()열사의 투쟁이 얼마나 정당했는지 알아달라, 그리고 절대로 고인의 뜻을 잊지 말고 계속 투쟁해달라고 호소했다.

 

전노대는 풍물패와 노래패의 무대가 있은 뒤, 민주노총과 제창과 상징의식으로 전노대는 마무리됐다.

 

곧이어 퇴진총궐기가 진행됐고, 이 자리에는 전국노동자대회, 범시민대회, 전국농민대회, 빈민대회, 전국장애인 노동자대회를 마친 민중들이 모였다. 이들은 윤석열정권 퇴진 총궐기 대표단 100인을 구성해 선언문을 낭독했다.

 32ae7d2fc0f9e13d571e324e0290e083_1699939111_0632.JPG
32ae7d2fc0f9e13d571e324e0290e083_1699939111_3821.JPG

대표단은 윤석열 정권의 퇴행과 폭주를 멈추기 위해 우리는 이 자리에 섰다며 각계각층이 윤석열에 의해 고통받고 짓밟히는 현실을 폭로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더 이상 윤석열 정권이 만들어낸 절망 속에 살 수 없다. 단 하루도 윤석열 정권과 같은 하늘 아래 살 수 없다. 주권자인 우리는 오늘 반민생 반민주 반평화 윤석열 정권퇴진을 선언한다고 외쳤다.

 

대표단은 어둠이 빛을 이길 수 없듯 국민을 이기는 정권은 없다. 역사를 만들어 왔던 이 땅의 노동자 농민 빈민 시민들이여, 윤석열 정권퇴진을 위해 힘차게 달려가자, 노동자 농민 빈민 시민의 힘으로 윤석열 정권 퇴진 광장을 열어내자, 윤석열 정권 퇴진하라고 윤석열에게 명령했다.

 

선언문을 낭독한 집회 대오는 용산대통령실과 서울고용노동청을 향해 나뉘어 행진하다가 마무리했다.



하단카피라이터

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 / 주소. (51503) 경상남도 창원시 성산구 마디미서로 64 노동회관 201호
Tel. 055-283-9113~4 / Fax. 055-267-1266 / 진보넷ID : 경남일
모든 자료는 자유롭게 출처를 밝히고 전재·인용하여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단, 상업적으로 이용할 경우에는 사전에 경남지부와 협의하여야 합니다. (No Copyright Just Copyleft)